‘슈퍼밴드’ 케빈오, 자작곡으로 전한 진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케빈오. / 제공=소니뮤직엔터테인먼트코리아

가수 케빈오가 진심을 녹인 자작곡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두드렸다.

JTBC 음악 예능프로그램 ‘슈퍼밴드’에 출연 중인 케빈오는 지난 14일 방송에서 이나우, 홍이삭과 팀을 이뤄 자작곡 ‘너와 함께’를 불렀다.

‘너와 함께’는 힘들고 지친 사람들에게 위로와 희망의 건네는 곡이다. 케빈오는 담백한 목소리로 듣는 이들의 공감을 이끌어 냈다.

케빈오가 자작곡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슈퍼밴드’의 첫 등장에서도 자작곡인 ‘리멤버(Remember)’로 시청자들과 만났다. ‘리멤버’ 역시 호응을 얻으며 Mnet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 ‘슈퍼스타K7’ 이후 케빈오의 음악 역량을 다시 보여주는 계기가 됐다. 당시 심사위원들은 “‘슈퍼스타K7’보다 더 무르익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시청자들도 “경연에서 자작곡을 들고 와서 칭찬받는 경우가 많지 않은데, 케빈오는 자작곡이 더 좋다”며 호평했다. 그는 다른 곡보다 자작곡으로 공감대를 형성했다.

아울러 ‘슈퍼밴드’의 인터뷰 당시 케빈오는 “나는 ‘슈퍼밴드’에 음악 하는 친구들을 만나러 왔다. 경쟁보다 무대를 즐기고 싶다”고 했다. 자신이 한 말처럼 ‘음악’을 즐기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케빈오의 ‘리더십’도 돋보인다. 프런트맨으로서 모든 팀원이 돋보일 수 있는 방법이나 팀을 어떻게 이끌 것인지에 대한 진심 어린 고민이 시청자들에게 보였고, 그런 그의 솔직한 마음이 충분히 전달됐다. 그가 앞으로 어떤 곡으로 대중 앞에 설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