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김래원 효과 ‘톡톡’…시청률 4.5%로 종편 시청률 1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채널A ‘도시어부’ 방송화면. /

배우 김래원이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의 첫 출연부터 황금배지를 품에 안았다.

지난 20일 방송된 ‘도시어부’는 시청률 4.534%(닐슨코리아, 전국 유료 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종편 전체 시청률에서 정상을 찍었다. 방송되는 동안 주요 포털 사이트에서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관심을 끌었다.

이날 방송은 ‘도시어부’ 사상 네 번째 해외 출조지인 일본 오도열도 편으로 꾸며졌다. 김래원의 출연으로 방송 전부터 기대를 모았다.

김래원은 황금배지를 품에 안으며 당당히 ‘강태공’임을 과시했다. 쉼 없는 입질에도 일희일비하지 않고 묵묵히 집중하며 카리스마를 드러냈다. 그 결과, 58마리를 낚으며 총량으로 1등을 차지해 모두가 꿈에 그리던 황금배지를 거머쥐었다.

특히 그는 매너와 따뜻한 배려로 눈길을 끌었다. 장도연에게 음식을 담아 앞접시를 건네주고, 최재환에게는 자상하고 꼼꼼하게 낚시 자세를 가르쳐 주며 동료애를 드러냈다. 이덕화는 “(김)래원이가 매너가 있다. 연기 보면 성격이 나온다”며 엄지를 치켜세웠고, 최재환 역시 “촬영장에서 굉장히 부드럽고 배려가 넘친다”고 했다.

오도열도에서의 첫날은 그야말로 기록의 행진이었다. 이경규는 벵에돔 49cm을 낚으며 기록을 갱신했고, 이덕화가 낚은 긴꼬리 벵에돔 역시 기존의 45.5cm를 넘은 46cm를 기록했다. 김래원뿐 아니라 모두에게 무한 입질의 축복이 내려져 오랜만에 행복하게 낚시를 펼치면서 시청자들에게 보는 즐거움을 선사했다. 이날 하루에 잡은 물고기 수는 무려 214마리였다.

꿈의 출조지 오도열도에서의 첫날은 김래원의 황금배지로 화려하게 막을 내려, 다음 회에 대한 기대를 끌어올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