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콘서트’ 김장군·이세진·이창호, 뼈 있는 풍자 코미디로 돌아온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KBS2 ‘개그콘서트’

코미디언 김장군과 이세진, 이창호가 풍자와 해학을 섞은 반전 코미디로 돌아온다.

김장군·이세진·이창호는 오는 23일 방송되는 KBS2 ‘개그콘서트’에서 인간에게 기생해 인생 역전을 노리는 ‘귀신 기생충’으로 등장한다. 코너 제목은 ‘귀생충’이다.

‘귀생충’은 연예기획사에 침입한 세 귀신의 인생역전 이야기다. 김장군·이세진·이창호는 화제가 되는 소식을 적재적소에 섞어 재미와 공감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김장군은 연예기획사 대표에 빙의한다. 사옥 이전을 앞두고 들뜬 마음도 잠시, 예상치 못한 상황과 부딪히며 경악하는 모습으로 객석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한다. 여기에 데뷔를 앞둔 신인 아이돌 그룹의 비주얼은 김장군은 물론 관객석까지 깜짝 놀라게 한다.

이세진은 가수의 몸에 들어가 사진 촬영을 요구하는 사람들에게 선뜻 포즈를 취해보지만 이내 그들의 정체를 알고 기겁하며 폭소를 유발한다.

뿐만 아니라 이세진의 기가 막히는 상황에서 “~하는 거였었었어!”라며 놀라운 감정을 유쾌하게 표현해 관객들의 호응을 이끌어 냈다. ‘개그콘서트’의 제작진은 “유쾌한 어감과 말투는 벌써부터 유행어 조짐이 보인다”며 “귀신 기생충이라는 기발한 소재로 반전을 거듭하는 상황을 연발하며 ‘개그콘서트’에 신선한 바람을 불어 넣어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