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 유명하지 않아서”…부실수사에 말 바꾸는 검찰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비아이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검찰이 비아이가 유명 연예인이 아니라는 이유로 마약 의혹을 조사하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이 비아이에 대한 부실 수사를 시인한 셈이다.

CBS 노컷뉴스는 20일 수원지검 관계자와 통화 내용을 보도했다. 검찰 관계자는 “비아이의 수사보고서가 넘어온 당시 검찰은 자체 제보로 YG의 비중있는 연예인들을 내사하고 있었다”며 “그쪽(유명 연예인)으로 돌아가는 상황에서 비아이는 그렇게 비중있는 연예인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여기서 말하는 ‘비중있는 연예인’은 가수 승리였다. 승리에 비해 비아이의 ‘이름값’이 떨어져서 수사를 하지 않았다는 뜻이다.

부실 수사 논란 초기, 검찰은 경찰로부터 비아이 건에 대해 보고를 받은 적이 없다고 했다가 경찰이 보낸 ‘수사 보고서’가 공개되자 “경찰이 내사할 줄 알았다”고 말을 바꿨다. 그러다 이번에는 비아이가 ‘중요 연예인이 아니다’라 수사를 하지 않았다며 또 다시 입장을 번복한 것이다.

노컷뉴스는 부실 수사 의혹의 중심에 현재 서울남부지검 소속인 A검사가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A검사 측은 “모든 건 수원지검에서 발표하기로 했다”며 취재진의 연락을 피했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