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간이 키트’ 공개…‘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YG 사건 추적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YG가 소속 연예인 관리를 위해 사용한다는 마약 간이 키트가 방송에 공개된다.

20일 방송되는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YG와 아이들 전말 추적’ 편을 통해 YG엔터테인먼트와 소속 연예인의 마약 사건을 다룬다.

2016년 8월 비아이는 “‘엘’이 1그램이면 몇 개야?”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그가 찾는 ‘엘’은 일명 LSD라 불리며 마약류로 지정된 종이 형태의 강력한 환각제다. 입수된 메시지에는 비아이가 LSD 구매를 시도했던 것을 포함해 대마초를 흡연했을 것으로 보이는 정황이 곳곳에서 발견됐다.

하지만 당시 경찰은 비아이를 소환조차 하지 않았다. ‘정준영 황금폰’을 세상에 알린 방정현 변호사는 비아이의 메시지를 공개한 제보자 A씨의 변호를 맡았다. 그는 조서를 검토하면서 수상한 문제를 발견했다. 2016년 8월 22일 이뤄졌던 1·2차 피의자 신문과 8일 후 3차 피의자 조사 때 진술이 번복된 것이다.

A씨는 스포트라이트 인터뷰를 통해 비아이 마약 사건과 YG의 조직적 은폐 의혹을 폭로했다. 이에 해명을 요청한 YG는 소속 연예인 관리를 위해 사용되고 있는 마약 간이 키트를 직접 공개했다.

YG와 A씨의 엇갈리는 주장이 담긴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 ‘YG와 아이들 전말 추적’ 편은 20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