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이 BTS의 보랏빛으로 물든다…방탄소년단 서울 팬미팅 기념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방탄소년단 SNS 갈무리

방탄소년단(BTS)의 서울 팬미팅을 기념해 서울시 곳곳이 보랏빛으로 물들 예정이다.

20일 서울시는 방탄소년단 팬미팅에 맞춰 오는 21∼23일 오후 8시 이후 서울의 주요 시설물을 보라색 조명으로 장식한다고 밝혔다. 보라색은 방탄소년단의 상징색이다.

BTS 팬미팅은 22~23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 40분까지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과 88잔디마당에서 열린다. 현재 방탄소년단은 서울 명예관광 홍보대사로도 활동 중이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팬미팅 시간에 서울로 7017, 동호대교, 한남대교, 시청 신청사, 롯데월드타워, N서울타워, 세빛섬 등에 보라색 조명을 비출 예정이다.

MBC 뉴스 갈무리

앞서 BTS가 미국 뉴욕을 방문했을 때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의 조명이 보라색으로 연출된 바 있다. 또한 최근 부산 공연에서는 광안대교가 보랏빛으로 물들기도 했다. 서울시도 이러한 글로벌 릴레이에 동참하기 위해 이번 조명 행사를 마련했다.

또한 서울시는 옥외 전광판, 대형 통천 등을 통해서 아미들을 위한 방탄소년단의 모습을 노출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번 기획을 통해 방탄소년단이 서울 명예관광 홍보대사인 것을 알리고 관광객들에게 서울시를 홍보한다는 계획이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