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밤’ 한지민∙임성언, 자매의 애틋한 포옹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봄밤’/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MBC ‘봄밤’(연출 안판석, 극본 김은)에서 한지민과 임성언이 서로의 진심에 눈물을 쏟아낸다.

오늘(20일) 방송되는 ‘봄밤’에서는 한지민과 임성언이 그간 말할 수 없던 현실의 무게를 털어놓으며 진심어린 마음을 주고받는다.

앞서 이정인(한지민)은 언니 이서인(임성언)에게 자신을 흔든 새로운 감정에 대해 얘기했다. 새로 찾아온 감정과, 권태로움 사이의 혼란스러운 마음을 털어놓은 것. 이서인 역시 부모님 몰래 이혼을 준비하는 남모를 고민을 고백했다. 서로를 향한 응원과 지지로 돈독한 자매의 관계를 보여줬다.

이런 가운데 이정인과 이서인이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공개돼 두 자매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이서인을 바라보는 이정인의 눈에는 금방이라도 눈물이 차오를 것처럼 붉게 물들어 있다.

이서인 역시 동생에게 차마 말하지 못했던 이야기와 아픔을 고백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특히 이정인과 이서인이 서로를 위로하듯 꽉 끌어안고 있다. 서로에게 남다른 애정을 보여주며 응원하던 두 자매가 눈물짓게 된 이유가 무엇일지는 오늘(20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봄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