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기안84X헨리, 성훈 위한 특별 간식차 준비…반응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나 혼자 산다’ 스틸./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84와 헨리가 성훈을 위한 깜짝 선물을 준비한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는 드라마 촬영 중인 성훈을 위해 푸드트럭 이벤트를 준비하는 기안84와 헨리의 훈훈한 일상이 펼쳐진다.

성훈을 찾아가 간식차 조공을 펼칠 계획을 세운 기안84와 헨리는 거실을 가득 채운 과일과 채소들을 손질하며 하루를 맞이한다. 두 사람은 끝이 없는 재료 손질에 지친 기색을 보였지만 깜짝 조공에 기뻐할 성훈을 생각하며 준비에 열과 성을 다한다.

이어 두 사람은 응원 메시지가 적힌 플랜카드와 메뉴판을 달며 손수 간식차를 꾸민다. 제법 구색을 갖춘 간식차를 타고 드라마 촬영지로 향한 두 사람은 넘치는 흥을 주체하지 못하며 기뻐한다. 특히 성훈의 노래를 듣겠다며 곡을 찾던 기안84는 동명이인의 노래를 연속 재생해 웃음을 자아낸다.

현장에 도착한 두 사람은 성훈의 매니저와 비밀리에 접선한다. 드라마틱한 등장을 위해 뙤약볕 아래 주차된 차 안에 숨는 수고도 서슴지 않는다. 하지만 성훈은 그들의 예상에 엇나간 돌발 행동을 보인다고 해 궁금증이 높아진다.

기안84와 헨리의 따뜻한 하루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