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분다’ 김하늘, 촬영장서 극과 극 온도차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바람이 분다’ 김하늘./ 사진제공=싸이더스HQ

김하늘의 극과 극 온도 차이가 공개됐다.

소속사 싸이더스HQ는 20일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에서 열연 중인 김하늘의 촬영 현장을 공개했다.

사진 속 김하늘은 쉬는 시간 시원한 바람을 즐기며 대화를 나누거나, 카메라를 향해 브이를 그리며 여유롭게 현장을 즐기고 있다.

반면 촬영 중인 김하늘은 그 어느 때보다 진지하고 꼼꼼하게 모니터링을 하며, 감정신을 이어나가고 있다. 무장해제된 모습과 정반대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18일 방송된 ‘바람이 분다’ 8회에서는 도훈(감우성 분)이 알츠하이머란 사실을 알게 된 수진(김하늘 분)이 충격에 빠지는 모습이 담겼다. 사랑하기에 떠날 수밖에 없는 선택을 했던 도훈을 이해하며, 밀려오는 미안함과 자책이 섞인 복잡한 감정을 눈물로 쏟아내 시청자들의 마음을 먹먹하게 했다.

또 아내였던 자신조차 알아보지 못하는 도훈을 바라보며 안타까운 마음으로 눈물을 흘리는 엔딩 신은 수진이 앞으로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기대감을 높였다.

‘바람이 분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