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1A4 산들, 日 첫 단독 콘서트 마무리…국내로 열기 잇는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B1A4 산들의 일본 콘서트 현장./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B1A4의 산들이 일본에서 첫 단독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산들은 지난 16일과 19일 각각 오사카와 도쿄에서 첫 단독 콘서트 ‘2019 SANDEUL 1st CONCERT in JAPAN <HIBIKI>'(2019 산들 1st 콘서트 in 일본 <히비키>)를 개최했다.

현지 팬들과 만난 산들은 ‘같이 걷는 길’과 ‘한 걸음만 더’로 오프닝 무대를 선사하며 감탄을 이끌어냈다. 오프닝 무대를 마친 산들은 “여러분 안녕하세요! 여러분께 행복한 울림으로 찾아온 산들입니다”라고 첫인사를 건넸다.

산들은 이번 콘서트에서 두 번째 미니 앨범 ‘날씨 좋은 날’의 동명의 타이틀곡 ‘날씨 좋은 날’을 비롯해 ‘빗소리’ ‘이 사랑’ ‘사선’ 등 신곡들을 불했ㄷ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외에도 KBS2 ‘구르미 그린 달빛’ OST ‘마음을 삼키다’를 비롯해 MBC ‘복면가왕’을 통해서 큰 사랑을 받았던 izi(이지)의 ‘응급실’ 등 폭넓은 노래들을 소화해 관객들을 환호케 했다.

산들은 총 18개의 곡을 오로지 자신의 목소리로 가득 채우며 차세대 보컬리스트로서의 저력을 입증했다. 산들만의 진정성 있고 호소력 짙은 목소리가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2016년 첫 솔로 앨범 ‘그렇게 있어 줘’ 등을 통해 무공해 발라더로 자리 잡은 산들은 지난 3일 약 3년 만에 두 번째 솔로 앨범 ‘날씨 좋은 날’을 발매했다.

일본에서 단독 콘서트를 마친 산들은 오는 29, 30일 양일간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2019 산들 콘서트 <바람숲>’를 개최하며 피날레를 장식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