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프렌드 출신 정민, 음악 레이블 설립…오늘(19일) 첫 싱글 발매 (공식)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정민./사진제공=(주)아라라인

그룹 보이프렌드의 전 멤버 정민이 홀로서기에 나선다. 

지난 5월, 8년간의 활동을 마무리한 그룹 보이프렌드의 멤버 정민이 음악 전문 레이블 ㈜아라라인을 설립하고 싱어송라이터로 활동에 나선다. 관계자에 따르면 정민은 프로듀싱팀 스윗튠의 한재호 PD와 함께 음악 전문 레이블 ㈜아라라인을 설립하게됐다.

한재호 PD는 “그 동안 여러 차례 보이프렌드 앨범 작업을 하면서 멤버 정민과 여러가지 음악 이야기를 하게 된 것이 계기가 됐다. 정민의 자작곡을 듣고 스윗튠 작곡가로 합류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의 실력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얼마전 오랜 시간 함께했던 팀이 해체하게 되면서 스윗튠과 함께 음악 프로듀싱 레이블을 설립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민은 19일 오후 6시 전곡을 자작곡으로 수록한 첫 싱글 앨범 ‘소확행(Nearby)’을 발매한다. 오는 22일에는 올림픽공원내 ‘올림픽홀 뮤즈라이브’에서 앨범 발매를 기념한 팬미팅을 펼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