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순, 짤막한 사과 공지 “자숙하고 오겠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BJ 감스트(왼쪽부터), 외질혜, NS 남순. / 사진=논란을 일으킨 아프리카TV 방송화면 캡처

BJ NS남순이 19일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을 통해 “자숙하고 오겠습니다”라는 짤막한 사과를 공지했다. 별도의 영상은 없었다.

NS남순은 “앞으로 방송 언행에 있어서 조금 더 신중을 기하도록 노력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자숙하고 오겠습니다”라고 적은 게시글을 올렸다.

NS 남순은 이날 오전 아프리카TV에서 BJ 감스트, 외질혜와 한 방송에서 성희롱 발언으로 거센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외질혜가 NS남순에게 한 여성 BJ를 언급하며 자위를 뜻하는 성적 비속어와 연관된 질문을 했다. NS남순은 “당연하지”라며 웃었다. 이후 NS남순이 감스트에게 또 다른 여성 BJ를 보며 외질혜와 동일한 질문을 했다. 감스트도 “당연하지. 세 번 했다”며 구체적인 횟수를 언급해 웃음거리로 삼았다. 동시 시청자가 4만명이 넘는 방송이었던 터라 이 발언들이 여성 BJ를 향한 성희롱이라는 비난이 쏟아졌다.

감스트는 이날 오후 2시경 유튜브 채널에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고 정장 차림으로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또 “오늘 새벽 2시경 인터넷 방송에서 미성숙한 발언으로 큰 상처를 드렸다”며 “용서 받지 못할 발언이었다.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상처를 받은 분께 진심을 다해 직접 사과의 뜻을 전달드렸다. 반성의 시간을 가지겠다”고 말했다.

외질혜도 사과 영상을 유튜브에 올렸다. 외질혜는 “같은 여자로서 한번 더 생각하고 신중하게 발언했어야 했는데 인터넷방송에서는 괜찮겠지라는 안일한 생각과 썩은 정신상태로 발언을 했다”며 “상처를 받으셨을 분들과 모든 팬들께 정말 사죄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