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갑수, 기흉 판정… “오늘(19일) 퇴원, 다음주 ‘보좌관’ 촬영장 복귀”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김갑수. / 제공=Fe엔터테인먼트

배우 김갑수가 기흉 판정을 받았다.

19일 한 매체는 “김갑수가 지난 18일 기흉으로 서울 모처의 병원에 입원했으나 촬영 일정상 하루만에 퇴원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소속사 Fe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다행히 심하지 않아 퇴원했다. 이번주까지 휴식하고 다음주부터 ‘보좌관’ 촬영장에 복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흉은 폐를 둘러싸고 있는 흉막강 내에 공기가 차 호흡 곤란, 흉부 통증 등을 일으키는 상태다.

김갑수는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에서 대한당 원내대표이자 4선 국회의원 송희섭으로 열연중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