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목 전쟁, ‘상속자들’ 이민호 VS ‘메디컬탑팀’ 권상우

 권상우와 이민호매력적인 캐릭터들이 수목드라마 전쟁터에 뛰어들었다. 스타 김은숙 작가와 손을 잡고 돌아온 배우 이민호, 그리고 드라마 ‘해를 품은 달’로 지난 해 신드롬급 인기를 구가한 김도훈 PD와 의학드라마라는 새 장르에 도전한 배우 권상우가 연기하는 캐릭터들이다.

이민호는 SBS ‘상속자들’에서 고독한 왕자 같은 재벌2세 김탄을 연기 중이다. 권상우는 MBC ‘메디컬탑팀’에서 천재성을 지닌 가슴 따듯한 의사 박태신을 연기하고 있다. 두 캐릭터 모두 그 자체로 매력 있는 배우들과 적절한 시너지 효과를 일으키며 안방을 노크하고 있다.

상속자들 이민호

‘상속자들’ 이민호

# 이민호, 김은숙 기존 캐릭터와 달라진 그만의 김탄

역시 이민호였다. ‘상속자들’의 1회와 2회, 파도를 가르며 등장하는 순간, 고급 스포츠카를 타고 달려오는 순간. 그 누구의 가슴이 두근거리지 않았을까 싶을 정도로 이민호는 오프닝에서의 등장만으로 로맨스 드라마의 가장 큰 미덕인 판타지를 충족시켜주었다.

이민호의 김탄이 특별한 이유는 그러나 다른 곳에 있다. 그간 김은숙 작가의 드라마 남자주인공들은 다소 만화적인 그래서 조금은 과한 설정의 캐릭터들로 기억되고 있다. ‘시크릿가든’의 김주원이나 ‘신사의 품격’의 김도진을 떠올리면 쉽게 알 수 있다. 이들은 모두 김은숙 작가 특유의 재기발랄하면서도 빠른 대사를 까칠한 표정으로 구현해내며 캐릭터의 매력을 최대치로 끌어올렸다.

그러나 이민호의 김탄은 이들과는 다소 다른 결이 느껴진다. 표정을 과도하게 사용하지 않고 대사 역시도 힘을 빼고 자연스럽게 소화해냈다. 기존 김은숙 작가 캐릭터 중 가장 절제된 인물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김탄은 모든 것을 다 가진 재벌2세이지만, 서자(?)라는 출생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 부유한 유학생으로 남부러울 것 없이 생활하지만 실은 그것이 유학이 아니라 유배라는 것을 너무도 잘 아는, 그래서 가슴 깊은 곳에서는 해결하지 못한 숙제를 껴안고 있는 듯한 미묘한 고독을 지닌 인물이다. 이민호는 설명하기 힘든 김탄의 외로움을 절제된 감성으로 그리고 있다. 이런 그만의 김탄이 탄생하면서 이민호는 방송 초반부터 주변의 우려도 말끔히 씻어냈다. 바로 그가 하이틴로맨스의 주인공 김탄을 연기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부터 등장했던 ‘꽃남’의 구준표를 또 다시 반복재생산하는 것은 아닐까라는 우려의 시선 말이다.

또 ‘상속자들’은 벌써부터 로맨스가 본격적으로 전개되고 있는데, 다소 빠른 전개가 갑작스럽게 느껴지지 않는 것 역시 이민호의 자연스러운 감성이 큰 몫을 했다. 판타지의 집약체이면서도 뻔 한 길을 가지 않고 늘 예상을 넘는 이민호의 김탄을 보는 재미는 벌써 시작됐다.

 

'메디컬탑팀' 권상우

‘메디컬탑팀’ 권상우

# 권상우, 예상 가능한 천재에서 벗어난 그만의 드라마

권상우가 MBC ‘메디컬탑팀’에서 천재 의사, 박태신 역에 캐스팅 됐다는 소식이 들려온 직후 천재성을 어떻게 표현할까에 가장 궁금증이 일었다. 국내 드라마나 영화에서 표현되는 천재 특유의 다소 괴기스럽고 괴팍한 캐릭터를 떠올린 탓이었을 것이다. 그런 캐릭터는 기존 권상우가 연기해온 캐릭터와 확실히 이질감이 있다.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만난 권상우에게 이를 질문했더니 천재를 표현하기 위해 어떤 디테일한 설정을 추가하지는 않았으며 최대한 자연스럽게 기존에 자신이 하던 방식대로 연기했을 뿐이라는 답이 돌아왔다. 그러면서 권상우는 “의학 드라마 주인공이라고 하면 냉철하고 지적인 캐릭터를 으레 떠올리게 되는데 그런 식으로 정면승부를 한다면 가능성이 없을 것 같아 오히려 느슨하고 재미있고 유쾌하게 가려고 하고 있다”라며 “사실 대중이 내가 의사를 연기한다면 좋아할까를 생각해봤을 때, 그건 내가 생각해도 안 어울릴 것 같고 (대중이) 원할 것 같지 않았다. 그래서 최대한 자연스럽게 하려고 한다. 천재성 역시도 내가 생각하는 천재는 기존의 천재와는 달리 환자를 살려야겠다는 직관적인 진심에 더 가깝게 연기했다”고 말했다.

그의 말대로 현재 ‘메디컬탑팀’에서 빚어지는 권상우의 천재 캐릭터는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천재들과는 거리가 먼, 지극히 기존의 권상우스러운 페이소스로 빚어지고 있다. 이를 이야기하자면 박태신 캐릭터에 대한 부연설명이 좀 더 필요하다. 태신은 친부모에게 버림받아 미국으로 입양된 어두운 과거가 있다. 의사가 되어 미국 병원에서 근무하다 현재는 황철구가 운영하는 무료 진료소 파란병원에서 일하고 있다. 가난한 환자들을 목숨처럼 사랑하고, 이곳에서 만난 어린 환자(갈소원)의 수술을 위해 자신의 진로까지도 저울질 하는 따듯한 성품의 소유자다. 천재라고는 하나 엘리트와는 거리가 멀고, 권상우 특유의 밑바닥 정서에 대한 페이소스를 지닌 그런 인물이다. 따라서 그가 판단한대로 천재를 표현하기 위한 특정한 디테일보다, 그간 그가 잘 해오던 소박한 캐릭터에서 예상치 못한 순간에 불거져 나오는 반전과도 같은 천재성으로 이 캐릭터를 설명하는 것이 더욱 적합하다. 새로운 천재 캐릭터는 그렇게 지극히 권상우스러운 것에서 탄생되게 됐다.

2회에서 태신은 광혜그룹의 숨겨진 아들이자 광혜대 병원 내과 과장으로 있는 한승재(주지훈)로부터 메디컬탑팀 합류 제안을 받고 이를 받아들인다. 현재 흉부외과 의사 서주영(정려원)의 주변부에서 복잡하게 뻗어나가기 시작한 병원 내의 정치다툼을 비롯, 태신과 맞부딪힐 수밖에 없는 의료민영화를 둘러싼 갈등 들이 이야기되어질 것이다. 이 세계 속에서 강조될 것은 태신이 가진 드라마다. 어린 환우를 따듯하게 돌보는 인간미에 순간순간 불거지는 천재성, 그리고 큰 풍랑과 맞부딪히며 폭발하게 되는 태신에 대한 기대치가 높아진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