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밤’ 한지민-길해연, 모녀의 애틋한 도서관 회동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수목드라마 ‘봄밤’/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MBC 수목드라마 ‘봄밤’(연출 안판석, 극본 김은)에서 한지민과 길해연 사이에 진솔한 대화가 오간다.

오늘(19일) 방송되는 ‘봄밤’에서는 이정인(한지민)이 당황한 표정으로 찾아온 엄마 신형선(길해연)의 갑작스런 방문에 그동안 말하지 못 한 속내를 전한다.

앞서 이정인은 권기석(김준한)과의 결혼을 강요하는 부모님에게 그와 결혼할 마음이 없음을 단호하게 전했다. 갑작스런 이정인의 폭탄선언에 놀란 마음을 다독이면서도 신형선은 딸을 향한 믿음을 잃지 않으며 말없이 지켜보던 상황. 그런 가운데 긴박한 표정으로 딸을 찾아온 그의 눈빛에선 걱정 어린 마음이 느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정인은 자신을 찾아온 신형선에게 그동안 차마 말하지 못했던 속마음을 털어놓을 예정이라고 한다. 과연 두 모녀가 어떤 이야기를 나누게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봄밤’은 오늘(19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