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님 없는데 화재까지…‘백종원의 골목식당’, 원주 미로예술시장 찾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골목식당’ 강원도 원주 미로예술시장 편. /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화재로 활기를 잃은 강원도 원주 미로예술시장을 찾아 솔루션에 나선다.

19일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지역경제 살리기 프로젝트’ 네 번째 지역인 강원도 원주 미로예술시장 편의 첫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열다섯 번째 골목인 미로예술시장은 원주 중앙시장 2층에 위치한 곳으로 아기자기한 가게들이 미로처럼 줄지어 있지만, 활기를 잃은 모습이었다. 지난 1월 미로예술시장을 덮친 큰 화재로 인해 손님들의 발길이 뚝 끊긴 것. 설상가상 곳곳에 남아있는 화재의 흔적들은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백종원은 미로예술시장을 찾아 각 식당들의 첫 점검에 나섰다. 백종원이 찾아간 첫 번째 가게는 독특한 주방구조와 인테리어가 시선을 사로잡는 스테이크집이다. 백종원은 사장의 추천메뉴인 스테이크와 소떡꼬치를 시식했다.

먼저 소떡꼬치를 내놓은 사장은 메뉴에 남다른 자부심을 뽐냈다. 메인메뉴인 스테이크를 맛본 백종원은 “여기서 스테이크는 안 먹겠다”고 냉정하게 혹평했다.

이어 백종원은 심상치 않은 분위기의 칼국수집을 찾았다. 칼국수집은 간판 하나 없이 비닐장막으로만 가게를 세운 채 영업하고 있었는데, 숨겨진 사연이 있었다. 가게에 들어선 백종원은 먼저 칼국수를 시식하곤 “누룽지 같은 맛”이라는 의미심장한 평가를 남겼다. 또 다른 메뉴인 팥죽은 자칭 ‘팥죽마니아’인 김성주에게 배달됐다. 백종원보다 까탈스럽다는 김성주의 팥죽 맛평은 어떨지 기대가 모아진다.

마지막으로 백종원이 찾은 가게는 요리선생님과 제자로 만난 부부가 운영 중인 타코·부리토집이다. 요리선생님 출신인 남자 사장이 요리를 담당하고 있어 기대감을 모았지만, 시식에 나선 백종원의 표정은 좋지 않았다. 끝내 백종원은 “이건 타코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요리에 자신 있던 남자 사장은 백종원의 연이은 혹평에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여느 골목과는 다른 분위기의 원주 미로예술시장 사장들의 정체는 19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