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벨업’ 성훈X한보름X차선우X강별X데니안, 단체 포스터 공개로 ‘기대 UP’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드라맥스, MBN 새 수목드라마 ‘레벨업’ 단체 포스터./사진제공=iHQ

드라맥스, MBN 새 수목드라마 ‘레벨업’’(연출 김상우, 극본 김동규)의 단체 포스터가 공개됐다.

‘레벨업’ 제작진은 19일 성훈(안단테 역), 한보름(신연화 역), 차선우(곽한철 역), 강별(배야채 역), 데니안(박 실장 역) 등 개성 강한 배우들의 단체 포스터를 공개했다. 

포스터 속 안단테(성훈 분)는 마치 ‘최종 보스’와 같은 포스를 자랑하며 인물들의 중심에 있다. 그를 둘러싼 사람들과 마치 게임을 플레이하는 것만 같은 분위기다. 특히 신연화(한보름 분)와의 티격태격하는 대립 구도 또한 엿볼 수 있다.

밝고 열정 넘치는 에너지의 곽한철(차선우 분), 강렬한 색의 수트를 입고 도시 여자다운 당당함을 뽐내는 배야채(강별 분) 역시 확실한 존재감을 빛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다소 경직된 표정의 안단테와 달리 장난기 넘치는 웃음의 박 실장(데니안 분)이 대비되면서 눈길을 끈다. 

드라맥스, MBN 새 수목드라마 ‘레벨업’ 단체 포스터./사진제공=iHQ

성훈은 “주연뿐만 아니라 모든 배역이 다 입체적이고 살아있다. 개성 강한 이들의 관계에 주목하면 드라마를 더 즐길 수 있다”고 했다. 한보름 역시 “‘레벨업’은 독특한 소재와 특별한 인물들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드라마다. 그동안 알고 있던 로맨틱 코미디의 범위에서 벗어나 새로운 장르를 개척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독보적 매력과 탄탄한 연기력의 배우들이 열연을 펼칠 드라맥스, MBN 새 수목드라마 ‘레벨업’은 회생률 100%의 구조조정 전문가 안단테와 게임 덕후 신연화가 부도난 게임 회사를 살릴 신작 출시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레벨업’은 오는 7월 10일 수요일 밤 11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