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영미 “빛나는 다이아반지…4년반 만에 프러포즈 받았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살’ 안영미. /사진=KBS Joy 방송 캡처

개그우먼 안영미가 남자친구에게 프러포즈를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개그우먼 안영미가 찾아왔다. 그는 ’19금 개그’의 문을 열고 싶다는 고민을 털어놨다.

안영미의 고민을 듣던 중 서장훈은 안영미 손에 끼워진 반짝이는 반지를 발견했다. 안영미는 “그동안 (남자친구가 프러포즈) 준비를 안 했던 게 아니었더라”며 “프러포즈를 기다렸는데 이렇게 됐다”고 밝혔다. 서장훈이 “몇 캐럿이냐”고 묻자 안영미는 “그건 모르겠다”며 “이렇게 해준 것만도 감지덕지”라고 말했다.

서장훈은 “반지를 끼고 다녀도 되냐”며 반지가 상할까봐 걱정했다. 안영미는 “4년 반 동안 남자친구의 프러포즈를 기다린다고 방송에서도 많이 말했다. 그러다보니 너무 기쁘고 만천하게 알리고 싶고 자랑하고 싶다. 그래서 이걸 끼고 다니는 것”이라고 털어놨다.

서장훈과 이수근은 예비 신부 영미를 위해 점괘를 봐줬다. 영미가 펼친 책자에서는 ‘생각해 볼만한 다른 사람들도 있다’는 문구가 나와 웃음을 자아냈다. 안영미는 “상견례 전이니 편집 좀 잘 해달라”고 부탁했다.

녹화를 끝낸 안영미는 “선무당이니까 내가 점괘나 봐주고 와야겠다고 생각했는데 결혼 얘기가 아직 구체적으로 나오진 않았지만 들어가자마자 결혼 얘기를 하니까 그 때부터 멘털 붕괴가 돼서 보살들에게 페이스가 말렸던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안영미는 소녀시대 써니가 진행하던 라디오의 고정 게스트로 출연하던 때, 안영미와 소개팅을 하고 싶다는 사연을 보낸 청취자와 인연을 맺으면서 연인으로 발전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