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차일드 최보민, 생애 첫 단독 광고모델 발탁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골든차일드 최보민. / 제공=울림 엔터테인먼트

그룹 골든차일드(Golden Child)의 최보민이 메이크업 브랜드의 광고 모델이 됐다.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19일 “보민이 최근 메이크업 브랜드 릴리바이레드(lilybyred)의 새로운 모델로 발탁됐다”고 밝혔다.

광고 화보에서 최보민은 청량하고 섹시한 상방된 콘셉트를 자유롭게 소화하며 매력을 뽐냈다. 데뷔 후 처음으로 단독 모델로 나섰지만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여줬다고 한다.

릴리바이레드 관계자는 “색조 제품의 매력을 잘 보여줄 수 있는 예쁜 이목구비와 소년과 남자, 귀여움과 섹시함, 청순함 등 다양한 반전 매력을 가져 최보민을 모델로 선정했다. 앞으로 다양한 화보와 영상으로 소비자들과 소통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최보민은 웹드라마 ‘에이틴2’에서 류주하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솔직하고 매력적인 고등학생으로 호응을 얻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