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가’ 정호빈, 소설 ‘뜨거운 피’ 원작 영화 캐스팅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정호빈./ 사진제공=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배우 정호빈의 소속사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가 19일 “정호빈이 영화 ‘뜨거운 피’(감독 천명관) 출연을 확정 지었다”고 밝혔다.

‘뜨거운 피’는 부산의 변두리 구암에서 나고 자란 한 남자가 생존을 위해 조직 간의 치열한 전쟁에 휘말리게 되는 정통 누아르다. 김언수의 소설 ‘뜨거운 피’를 원작으로 한다.

정호빈은 극 중 달호파의 두목 천달호 역을 맡아 구암을 장악하려는 새로운 세력 조직의 중요한 인물로 등장한다.

정호빈은 최근 MBN 새 드라마 ‘우아한 가(家)’에 출연을 알리며 서울중앙지검장 역으로 변신을 예고했다.

‘뜨거운 피’는 현재 정우, 김갑수, 최무성, 윤지혜 등이 출연을 확정 지었으며 지난달 28일 크랭크인 해 4개월간 촬영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