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트’ 전혜진 “출연 결정 하고 나이·성별 등 고민 많았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전혜진,비스트

배우 전혜진이 18일 오후 서울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비스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비스트’의 전혜진이 힘들었던 시간을 떠올렸다.

18일 오후 서울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비스트’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이성민, 유재명, 전혜진, 최다니엘과 이정호 감독이 참석했다.

전혜진은 극 중 살인마를 잡을 결정적 단서를 쥔 마약 브로커 춘배로 열연했다. ‘맨몸 액션’ 등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는”어렸을 때라면 주저없이 했을텐데”라며 “출연을 결정한 이후 일주일간 너무 힘들었다. “고 털어놨다.

이어 전혜진은 “나이, 성별 등 여러가지로 고민 거리가 많았다. 그런걸 걷어내기까지 주위에서 용기를 많이 주셨다”고 말했다.

전혜진은 “감독님이 너무 집요해서 정말 힘들었다. 순간 순간 어떤 결정적인 걸 보여줘야 했는데, 그 안에서 계속 다른 걸 요구하셨다”며 “하지만 배우로서 굉장히 재미있고 소중한 경험이었다”고 했다.

‘비스트’는 살인마를 잡을 결정적 단서를 얻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한 형사 한수와 이를 눈치챈 라이벌 형사 민태의 쫓고 쫓기는 범죄 스릴러다. 오는 26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