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찬희 “‘선덕여왕’서 화랑 역으로 데뷔…대사가 ‘네!’ 한 마디”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 출연한 찬희./사진제공=MBC에브리원

그룹 SF9 찬희가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 출연해  넘치는 끼를 방출한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에는 다채로운 매력을 가진 아이돌 SF9의 찬희와 다원, 개그우먼 신봉선이 출연하는 ‘끼 부자들’ 특집으로 꾸며진다.

그중에서도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힌 SF9 찬희는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SKY 캐슬’에서 황우주 역으로 눈도장을 찍었다.

10년차 연기자라는 찬희의 반전 이력에 MC 김용만은 “맨 처음 연기했던 게 기억 나냐” 물었다. 찬희는 “선덕여왕에서 화랑 역할로 데뷔했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이어 그는 “대사가 ‘네!’ 한마디였다”며 당시 모습을 재연해 모두를 폭소하게 하기도 했다. 이뿐만 아니라 찬희는 드라마 ‘시그널’ ‘SKY 캐슬’에서 억울하게 누명을 쓰는 역할을 맡아 일명 ‘누명 전문 배우’라는 수식어가 붙었다고도 밝혔다. 그는 스튜디오에서 직접 ‘최대한 억울하게 보일 수 있는 비결(?)’과 함께 ‘억울한 연기’를 선보이기도 했다. 

또한 본격적인 퀴즈대결에 앞서 찬희는 “목표로 10단계를 보고 있다”고 자신했다. 더불어 우승 공약으로 “한우를 맛있게 먹고 인증샷을 남기겠다”며 확신에 찬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건강상의 이유로 녹화에 불참했던 MC 김용만이 한 달 만에 복귀, 출연자들의 환영을 받았다.

‘대한외국인’은 오는 19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