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트로트 가수 윤수현, 방탄소년단 ‘작은 것들을 위한 시’ 5가지 버전 공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라디오스타’ 스틸./사진제공=MBC

‘천태만상’을 부른 트로트 가수 윤수현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방탄소년단 노래로 무대를 꾸민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남진, 윤수현, 스윙스, 코드쿤스트가 출연하는 ‘쇼미더트롯’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윤수현은 래퍼 중 사귀고 싶은 사람이 있다고 깜짝 고백한다. 그는 이 래퍼의 진중한 모습과 철학에 감명을 받았다고 밝힌다. 이에 김구라는 윤수현이 방송 후 기사를 의식한 것 같다며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 웃음을 자아낸다.

윤수현은 거침없는 예능감을 방출하며 올해의 예능 원석 자리를 노린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입담과 웃음 폭발 개인기까지 선보이자 윤종신은 윤수현에게 “이런 거침없는 캐릭터는 처음이에요!”라는 말을 해 기대를 더한다.

또한 ‘라디오스타’에 나올 수 있어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힌 윤수현은 한껏 격양되어 있는 목소리와 행동으로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김구라를 만날 생각에 소름이 끼쳤다고 전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중국까지 진출하며 ‘차세대 트로트 퀸’을 노리는 윤수현은 트로트 비법도 전수한다. 트로트 가수 최초로 중국에서 정규 1집 앨범을 발매했다는 그는 자신만의 트로트 비법을 뽐내며 관심을 모은다. 토크 때와는 달리 진중한 모습에 모두가 감탄했다는 후문이다.

윤수현은 역대급 개인기를 선보이며 강렬한 웃음도 예고한다. 방탄소년단(BTS)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가요, 성악, 트로트, 록, 경극 버전으로 준비한 그는 버전이 바뀔수록 웃음의 강도도 세지며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고 알려져 기대를 높인다.

또한 윤수현은 데뷔 전 한 회사에서만 오디션을 30번 이상 봤다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한다. 오디션에서 만난 남진과의 특별한 인연과 그 후 트로트 연습생 생활까지 공개하며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예능 원석’ 윤수현의 거침없는 예능감은 이날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