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방도령’ 이준호-정소민-최귀화-고나희, ‘신박한 웃음’ 예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영화 ‘기방도령’ 스틸컷./사진제공=판씨네마

영화 ‘기방도령’이 이준호, 정소민, 최귀화, 고나희의 유쾌함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기방도령’은 불경기 조선, 폐업 위기의 기방 연풍각을 살리기 위해 꽃도령 허색(이준호)이 조선 최초의 남자 기생이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이 가운데 꽃도령 허색과 도인 육갑(최귀화)의 유쾌한 호흡이 눈길을 끈다. ’간장게장만도 못한, 밥만 축내는 놈’이라는 구박을 받으며 연풍각에서 쫓겨난 기방도령 허색은 산적에게 화를 당해 알몸에 거렁뱅이 행색을 하고 있던 육갑을 우연히 만나 인연을 맺게 된다. 피차 갈 곳 없는 처지에 운명적으로 만난 두 사람은 서로 민망할 것 없는 사이가 된 김에 형제의 연을 맺기로 하고 ‘기방결의’를 맹세한다. 이처럼 탄생 과정마저 신박한 ‘기방결의’ 케미로 똘똘 뭉친 허색과 육갑이 폐업위기에 놓인 연풍각을 살리기 위해 활약하며 코믹 명장면들을 완성해냈다는 후문이다. 

당찬 아씨 해원(정소민)과 사랑의 징검다리 역을 톡톡히 하는 알순(고나희) 자매 케미도 인상적이다. 조선시대 양반신분이지만 신분차별을 부당한 것으로 여기는 해원은 몸종인 알순과도 친자매나 다름없는 사이로 어디든 함께 가고 한방을 쓰며 각별히 지낸다. 언젠가부터 두 사람이 가는 곳에 계속 나타나 친절을 베풀고 실없는 농담을 던지는 수상한 도령 허색이 싫지만은 않은 해원. 그의 속내를 누구보다 빨리 알아채는 것도 당연히 알순의 몫이다. 특히 해원의 곁에서 맹활약하는 알순의 구수한 말투와 촌철살인의 명대사도 관전포인트다.

‘기방도령’은 오는 7월 10일 개봉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