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 ‘내가 죽던 날’로 스크린 컴백…경찰 현수 役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김혜수,청룡영화상

배우 김혜수./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혜수가 영화 ‘내가 죽던 날’(감독 박지완)로 스크린에 컴백한다.

18일 김혜수 소속사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18일 “김혜수가 영화 ‘내가 죽던 날’ 여주인공 현수 역에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내가 죽던 날’은 자신의 계획과 달리 인생이 비틀어진 이들이 포기하지 않고 삶을 바로잡으려 용기를 내는 과정을 다룬 작품이다.

김혜수가 맡은 현수는 극 중 한 소녀의 자살 사건을 맡은 뒤 삶의 전환점을 맞이하는 경찰로, 그의 분투기가 관객에게 공감과 위로를 선사할 예정이다.

김혜수는 지난해 개봉한 ‘국가부도의 날’ 이후 1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다. 앞서 윤제균 감독의 ‘귀환’에 출연하기로 했으나 제작이 무기한 연기돼 팬들의 아쉬움을 산 바 있다.

특히 그는 ‘국가부도의 날’ ‘미옥’ 등에서 강렬한 카리스마와 날 선 연기력으로 작품의 중심을 단단히 잡는 배우로 인정받았기에 이번 영화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 지 관심이 쏠린다.

‘내가 죽던 날’은 올 하반기부터 촬영에 들어간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