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 키즈, 한국 알리기 나선다…해외문화홍보원 홍보대사 발탁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해외문화홍보원 제1대 홍보대사로 발탁된 그룹 스트레이 키즈. / 제공=문화체육관광부

그룹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가 한류 콘텐츠 등을 해외에 알리고, 한국의 국가 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해 나선다.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원장 김태훈)은 이를 위해 스트레이 키즈를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18일 밝혔다.

스트레이 키즈는 한 해 동안 해외문화홍보원의 주요 행사에 참여해 한국을 세계에 널리 알릴 계획이다. 홍보원은 그동안 기관을 대표하는 홍보대사를 선정하지는 않았으나 매년 해외에서 사랑받는 K팝 그룹과 ‘국제 콘텐츠 공모전(Talk Talk KOREA)’을 열었다. 2016년 방탄소년단(BTS)을 비롯해 2017년 엑소(EXO), 2018년 위너(WINNER) 등의 공모전 홍보 모델들은 공모전 참가를 독려하는 영상에 참여하는 등 홍보 활동을 펼쳐왔다.

이처럼  K팝 그룹을 앞세운 홍보 활동이 긍정적인 반응으로 이어지자 홍보원은 올해부터는 기관 차원의 홍보대사를 위촉해 공모전 외에도 다양한 문화행사로 활동 폭을 넓히기로 했다.

2018년 3월 데뷔한 스트레이 키즈는 신인상 10관왕을 차지하며 가장 주목할 만한 신인으로 떠올랐고, 올해 발표한 ‘클레 원: 미로’의 타이틀곡 ‘미로(MIROH)’는 미국을 비롯한 해외 15개 지역의 아이튠즈 음반 순위에서 1위를 차지했다. 또한 최근 자카르타·멜버른·시드니·마닐라 등 해외에서도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미국 쇼케이스 투어도 전 회 매진을 기록하는 등 ‘한류 아이돌’로 존재감을 키우고 있다. 발매를 앞둔 새 음반 ‘클레 투: 옐로 우드(Yellow Wood)’로 런던·파리·베를린 등 유럽 쇼케이스 투어도 펼칠 예정이다.

김태훈 해외문화홍보원장은 “해외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스트레이 키즈의 홍보 활동으로 세계의 젊은이들이 더욱 친근하고 가깝게 한국에 대한 관심을 높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