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장풍’ 김경남, 김은숙 작가 신작 ‘더 킹’ 주연 합류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김경남./사진=텐아시아 DB

배우 김경남이 김은숙 작가의 신작 ‘더 킹: 영원의 군주’(이하 ‘더 킹’)에 주연으로 합류한다. 

소속사 제이알이엔티는 17일 텐아시아에 “김경남이 최근 ‘더 킹’ 출연이 결정됐다”고 밝혔다.

‘더 킹’은 악마에 맞서 차원의 문(門)을 닫으려는 이과(理科)형 대한제국 황제와 누군가의 삶·사람·사랑을 지키려는 문과(文科)형 대한민국 형사의 공조를 통해 로맨스를 담는 드라마다. 이 가운데 김경남은 강력반 형사 강신재 역을 맡는다. 앞서 출연을 확정한 이민호, 김고은과 호흡한다.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MBC ‘이리와 안아줘’, SBS ‘여우각시별’ 등에 출연한 김경남은 최근 종영한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을 통해 첫 주연에 도전했다.

‘더 킹’은  ‘태양의 후예’를 공동 연출한 백상훈 PD와 김은숙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2020년 방송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