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SF9의 ‘RPM’, 대중의 심박수까지 높일까…”차트 1위 목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sf9,쇼케이스

그룹 SF9의 로운(왼쪽부터), 주호, 태양, 휘영, 영빈, 찬희, 다원, 재윤, 인성이 17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일곱 번째 미니 앨범 ‘RMP’ 발매 쇼케이스를 열고 이들만의 섹시함을 강조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SF9이 지난 앨범들보다 좀 더 강렬해진 섹시함을 입고 돌아왔다. 인성은 “이전에는 은근하게 섹시했다면 이번에는 전투복을 다같이 갖춰입고 임해야 할 것 같은 섹시함”이라고 묘사했다. 휘영과 다원은 “폭풍전야와 같은 분위기” “비장하다”고 표현했다.

17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SF9의 일곱 번째 미니 앨범 ‘RPM(‘알피엠’)’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알피엠’에는 동명의 타이틀곡부터 ‘돌고 돌아(Round and Round)’ ‘Dreamer’ ‘Liar’ ‘See U Tomorrow’ ‘Echo’까지 여섯 곡이 수록됐다.

SF9은 ‘알피엠’ 퍼포먼스를 먼저 선보인 후 ‘RPM’에 대해 짧게 설명했다. 그 다음 2번 트랙 ‘돌고 돌아’ 퍼포먼스를 펼쳤다.

영빈은 ‘알피엠’에 대해 “RPM(Revolution per minute)은 엔진의 속도를 나타내는 말이다. 마치 엔진이 가열되듯 우리의 심장이 사랑으로 빨리 뛰어오르는 것을 표현했다. 엔진의 숫자가 0부터 ‘맥스’를 향해 달리면서 우리 아홉 멤버도 ‘러너(Runner)’가 된다”고 설명했다. 박력있는 사랑을 표현한 곡인 만큼 ‘알피엠’의 안무는 강렬함 그 자체였다. 카리스마로 무대를 가득 채운 SF9는 ‘돌고 돌아’에서는 좀 더 부드럽게 분위기를 전환했다. ‘돌고 돌아’는 기타 리듬이 몽환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다가 점점 템포가 빨라지는 곡이다.

SF9은 미국과 유럽에너 한달 간 투어 콘서트를 열면서 이번 앨범을 준비해왔다. 태양은 “비행기에서 멤버들끼리 영상을 보면서 안무 연습을 했고, 직접 안무를 만들기도 했다”고 말했다.

데뷔 때부터 포인트 안무에 신경을 써 왔다는 SF9. 찬희는 ‘알피엠’에는 두 가지 포인트 안무가 있다”며 “그 중 하나인 게이지 춤은 기내에서 탄생한 안무”라고 뿌듯해 했다. 두 안무도 직접 시연했다. 게이지 춤은 찬휘를 포함해 재윤, 태양이 함께 보여줬다. 손으로 숫자를 만들어 속도를 올리는 듯한 동작이다.

SF9,쇼케이스

‘알피엠’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는 SF9./ 이승현 기자 lsh87@

더 짙어진 섹시함과 함께 높아진 멤버들의 앨범 참여도가 이번 앨범을 아우르는 큰 특색이다. 로운은 “이제야 우리의 색깔이 잡힌 것 같다”며 “우리만의 세련되고 강렬한 모습을 담아내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주호는 부상으로 인해 지난 미니 앨범인 ‘나르키소스’ 활동에는 함께하지 못했다. 영빈은 “주호가 그동안 멤버들과 판타지(SF9의 팬클럽)들을 위해 쉬지 않고 ‘Echo’를 작업해 6번 트랙으로 수록했다. 내가 제일 좋아하는 곡”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주호는 “무대에 배고파 있었다”며 “쉬는 동안 생각해보니 팬들에게 표현을 잘 못한 것 같아 ‘이제서야 진심을 고백하겠다’란 마음으로 ‘Echo’를 만들었다”고 털어놓았다. 앨범에는 주호를 비롯해 태양, 휘영, 찬희 등이 공동 작사자로 이름을 올린 곡이 다수 수록됐다.

SF9는 이번 앨범을 통해 음악 방송과 차트에서 1위를 하고 싶다고 했다. 영빈은 “음악 방송에서 1위를 하고 싶다. 뮤직비디오에서 쓴 심장 모양의 비누가 중요한 소품이다. 1위를 한다면 판타지들에게 심장 모양의 비누를 선물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다원은 “차트 인을 넘어 1위를 하면 좋을 것 같다. 주호와 함께 그 기쁨을 이뤄보고 싶다”고 희망했다. SF9는 판타지 뿐만 아니라 대중의 심박수까지 높일 수 있을까.

‘알피엠’은 이날 오후 6시부터 각 음원 플랫폼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