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굿 조현, 코스프레 의상 선정성 논란에 “주최 측이 준비해준 의상”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베리굿 멤버 조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베리굿 멤버 조현의 게임 코스프레 의상이 논란인 가운데 소속사 제이티지 엔터테인먼트가 “주최 측이 준비해 준 의상”이라고 밝혔다.

조현은 17일 서울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서 열린 ‘게임 돌림픽 2019:골든카드’에 참석했다. 조현은 인기 게임인 ‘리그 오브 레전드’에 등장하는 아리의 옷을 입고 레드카펫에 섰다.

게임 속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보여 화제가 되기도 했으나 문제는 조현의 코스프레 의상이었다. 게임 속 캐릭터를 코스프레한 것은 좋았지만, 과한 노출이 선정적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소속사 관계자는 “‘게임돌림픽 2019 : 골든카드’ 프로그램을 위해 주최측과 협의 후 코스프레를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주최측이 준비해주신 의상을 착용한 것”이라고 말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