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즈원 측, 멤버들 사생활 침해 자제 당부…”안전 위협, 신체적-정신적 고통”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아이즈원,공항패션

그룹 아이즈원(IZ*ONE)/사진=텐아시아 DB.

그룹 아이즈원 소속사가 멤버들의 사생활 침해를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소속사 오프더레코드 엔터테인먼트는 17일 아이즈원 공식 팬카페에 “아이즈원 사생활 침해 및 국내외 공항 질서 관련 안내”라는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소속사 측은 멤버들의 공항 이동 경로에서 근접 촬영을 하거나 스킨십∙대화 시도를 해 아티스트와 일반 승객에게 피해를 줄 수 있는 행위를 자제해달라고 했다. 또 스태프들에게 비속어를 사용하거나 피해를 주는 행위, 공항 내외에서 아티스트에게 일방적으로 선물을 건네는 행위 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밖에도 숙소, 호텔 등을 배회하며 아티스트를 따라다니거나 경비실 등을 통해 아티스트의 숙소 위치를 묻는 행위, 숙소, 호텔 인근에서 몰래 사진이나 동영상을 촬영하는 행위 등도 금지한다고 밝혔다.

특히 소속사 측은 “이 행위들로 인해 아티스트는 안전에 위협을 느끼고 있으며 그에 따른 신체적, 정신적 고통을 겪고 있다”면서 “이후 위반 행위 적발 시 카메라 압수 및 데이터 삭제 등의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아이즈원은 오는 29일 대만 타이페이, 7월 13일 홍콩에서도 단독 콘서트를 개최한다. 이후에는 일본 마쿠하리 멧세, 고베 월드 기념홀, 후쿠오카 마린멧세, 사이타마 수퍼 아레나 네 곳에서 콘서트를 열며 활동에 박차를 가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