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달 연대기’ 김옥빈, 90분 꽉 채운 빈틈없는 열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아스달 연대기’ 김옥빈./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옥빈이 tvN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에서 빈틈없는 열연을 펼쳤다.

지난 16일 방송된 ‘아스달 연대기’에서는 태알하(김옥빈 분)와 타곤(장동건 분)이 은섬(송중기 분)으로 인해 위기를 맞은 가운데, 이를 함께 극복해 나갔다.

이날 태알하는 타곤에게 은섬이 주고 간 보라색 핏자국이 묻은 옷 조각을 건넸다. 이는 타곤이 이그트라는 비밀을 알고 있다는 증거였다. 타곤이 얼굴을 감싼 채 괴로워하자 태알하는 “정신 차려”라고 단호하게 말하며 마음을 다잡아줬다.

이어 태알하는 은섬을 만나고 돌아온 타곤이 여유로운 태도를 보이자 안심했다. 이번에도 역시 해낼 거라 믿고 있었던 것. 이어 20년이라는 긴시간 동안 숨겨온 이그트 ‘사야’라는 존재에 대해 언급했고, 두 사람의 생사 문제를 논해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김옥빈은 안정적인 발성과 명확한 딕션, 매끄러운 대사 처리로 매 장면 집중도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표정과 눈빛, 손짓 하나하나까지 열연을 펼쳐 호평을 불러일으켰다.

뿐만 아니라 쉽지 않은 길을 걸어가려는 장동건이 위기를 맞을 때마다 함께 고민하고 문제를 해결하려 노력하는 믿음직스러운 모습으로 든든함을 뽐내며 동지이자 연인으로서 활약을 펼쳤다.

‘아스달 연대기’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