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디비, ‘블랙넛 성폭력 소송’ 뒤로하고 새 출발…2년 3개월 만에 컴백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가수 키디비./사진제공=브랜뉴뮤직

지난 16일 가수 키디비가 2년 3개월만에 새 싱글 ‘1718 <SALEM>’을 발표했다.

총 3곡이 실린 이번 싱글 음반은 키디비가 현재 자신의 생각을 고스란히 담은 것으로, 그만의 독특한 색깔의 음악이 담겨있다.

새로운 시도와 음악적 발칙함이 돋보이는 이번 싱글의 타이틀 곡 ‘Anymore(애니모어)’는 키디비가 직접 작사·작곡과 프로듀싱을 맡아 특유의 개성 있는 송 라이팅 실력을 유감없이 선보였다. 뮤직비디오 디렉팅과 비주얼 콘셉트에도 직접 참여했다.

수록곡 ‘마녀’는 곡의 강렬한 이미지를 보여주기 위해 실력파 안무가 NANA와 협업했다. 퍼포먼스 영상으로 환상적인 퍼포먼스 실력을 선보이며 눈길을 끌기도 했다. 키디비는 이 퍼포먼스 영상의 완성도를 위해 안무가와 수많은 시간을 함께 논의하고 공을 들였다는 후문이다.

앞서 키디비는 블랙넛을 성폭력 범죄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모욕죄 등을 적용해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후 검찰은 모욕 혐의로 기소된 블랙넛에 대해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구형했다. 재판부는 블랙넛에게 공소 사실에 대해 모두 유죄 판결을 내리고 모욕 혐의 1심 선고 기일에서 블랙넛에 대해 징역 6개월, 집행유예 2년과 160시간 사회봉사 명령을 내렸다.

키디비의 ‘1718 <SALEM>’은 현재 전 온라인 음원사이트들을 통해 들을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