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인피니트 남우현 “뮤지컬 섭외 비결? 내가 잘하니까”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비디오스타’의 인피니트 멤버 남우현./사진제공=MBC에브리원

오는 18일에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아이돌 데빌즈‘ 특집으로 인피니트 남우현, 빅스 켄, 피에스타 출신 린지, 가수 남태현이 출연한다.

이날 우현은 인피니트가 아니라 뮤지컬 배우로서 ‘비디오스타’를 찾았다. 그는 지금까지 ‘광화문 연가’ ‘그날들’ 등 다양한 뮤지컬 작품을 이어오고 있다.

우현은 꾸준한 뮤지컬 섭외 비결에 대해 “내가 잘하니까”라고 대답하며 솔직 당당한 입담을 뽐냈다. 또한 우현은 “그동안 드라마와 영화를 촬영하느라 뮤지컬을 많이 못했다. 뮤지컬에 다시 도전한 후 만난 선배가 유준상”이라며 “처음에 기가 눌려서 표출을 잘 못하다가 제대로 보여주기 시작하니 인정을 받았다”는 에피소드를 전하기도 했다.

MC들이 이 얘기를 듣고 감탄하자 린지는 “유준상 선배님은 칭찬에 후하다”라고 말해 우현을 당황케 했다. 린지에 이어 켄도 칭찬받았던 적이 있다고 밝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남우현은 특급칭찬을 받았던 사실을 증명하려 유준상과의 깜짝 전화 연결을 시도했다는 후문이다.

유준상이 전했던 칭찬의 진실은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비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