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달 연대기’ 조성하, 장동건·송중기 한자리에 모았다…‘그의 지략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스달 연대기’ 방송 화면./사진제공=tvN

tvN ‘아스달 연대기’에서 조성하가 자신의 부족을 지키기 위해 분투했다.

조성하는 ‘아스달 연대기’에서 해족의 족장으로 해족의 명운과 사명을 이루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미홀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16일 방송된 ‘아스달 연대기’ 6회에서 아스달은 산웅(김의성 분)의 죽음 이후 권력 체계에 혼란을 겪었다. 미홀은 자신의 부족을 살리기 위해 아사론(이도경 분)을 연맹장으로 만드려고 노력하는 동시에 단벽(박병은 분)에게는 아버지를 죽인 타곤(장동건 분)을 죽이라고 권했다. 하지만 이 일 조차 태알하(김옥빈 분)의 술책으로 쉽게 성사되지 않았다.

이후 미홀은 은섬(송중기 분)과 와환족을 이용해 산웅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밝히고 타곤을 잡기 위한 계략을 세웠다. 이 과정 중 미홀은 오히려 자신이 타곤을 죽이려 했다는 사실이 드러나 위기에 처했다.

조성하는 자신의 부족과 기술을 지키기 위해 지략을 꾀하는 과정을 보다 설득력 있게 묘사했다. 또한 해족의 명운을 위해 분투하는 미홀의 모습을 진중한 카리스마로 표현해 캐릭터에 무게를 더했다. 여기에 위기를 맞은 조성하가 앞으로 해족을 지켜낼 수 있을지도 주목된다.

태고의 땅 아스에서 서로 다른 전설을 써가는 영웅들의 운명적 이야기를 담은 ‘아스달 연대기’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