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의뢰인 위한 ‘힐링 하우스’ 찾기 성공…2049 시청률 1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MBC ‘구해줘 홈즈’에서 진정성 넘치는 매물 찾기로 의뢰인을 만족시켰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6일 방송된 ‘구해줘 홈즈’는 메인 타깃인 2049 시청률 1부 3.8%, 2부 4.7%를 기록하며 12주 연속 동 시간대 1위 행진을 이어갔다. 수도권 기준 가구 시청률은 7.0%, 8.5%를 나타냈다. 전국 시청률은 7.1%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된 ‘구해줘 홈즈’는 제주도 특집 마지막 편으로 꾸며졌다. 지난 방송에서는 아픈 아내를 위해 제주 1년 살이를 계획 중인 4인 가족이 의뢰인으로 등장한 가운데, 덕팀의 매물 두 곳만 소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복팀의 매물과 덕팀이 준비한 다른 매물들까지 모두 공개됐다.

먼저 복팀의 장동민, 노사연 코디가 등장했다. 이들이 처음으로 찾아간 곳은 애월 더럭초 연못 집. 둘째 딸이 다니기 좋은 아름다운 더럭 초등학교 주변에 위치한 집으로, 회장님 연못이 있는 공동정원이 매력적인 공간이었다. 이어 이들은 애월 보리밭 하얀 집을 찾았다. 1년 살이에 최적인 풀옵션 가구들이 시선을 사로잡는 가운데, 뒷문을 열고 나가면 펼쳐지는 보리밭 뷰는 “역대 최고의 뷰”라는 찬사를 받았다.

이에 질세라 덕팀의 김숙, 신다은, 임성빈도 만만치 않은 매물을 공개했다. 첫 번째로 공개한 집은 선흘 리조트 2층 집. 사방이 자연으로 둘러싸여 힐링을 느낄 수 있는 집이었다. 두 번째 집은 함덕 바닷가 복층 빌라로 아이들의 꿈을 키워줄 수 있는 다락방과 풀옵션 가구들이 장점으로 꼽혔다.

복팀은 애월 보리밭 하얀 집을, 덕팀은 지난 방송에서 보여준 선흘 예술가 나무집을 최종 매물로 추천했다. 의뢰인은 모든 매물들이 다 좋았다고 말하면서 예술가 나무집을 선택했다. 가족들이 모두 같이 살기에 적당한 크기와 전세 계약으로 돈을 아낄 수 있는 점을 선택 이유로 꼽았다.

이날 방송은 무엇보다 의뢰인을 향한 연예인 코디들의 진정성이 남달랐다. 처음 의뢰인을 만났을 때부터 남다른 의욕을 뽐내던 코디들은 실제로 집을 찾을 때도 의뢰인의 힐링을 우선 조건으로 꼼꼼하게 매물을 살폈다. 노사연은 아름다운 보리밭 뷰를 보며 의뢰인을 생각하는 마음으로 ‘만남’을 불렀고, 임성빈은 의뢰인이 이동하기에 편한 동선과 행복할 수 있는 공간을 중점으로 집을 찾았다. 남다른 정성으로 의뢰인을 만족시키는 매물을 찾는데 성공할 수 있었다.

‘구해줘 홈즈’는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3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