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 ‘기생충’ 칸 이어 시드니영화제서 최고상 수상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봉준호 감독,조준원

봉준호 감독./ 사진=텐아시아DB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이 제66회 시드니영화제에서 최고상인 ‘시드니 필름 프라이즈’를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DPA 등 외신에 따르면 봉 감독은 지난 16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의 스테이트 시어터에서 열린 시드니영화제 폐막식에 참석해 ‘시드니 필름 프라이즈’ 를 수상, 트로피와 상금을 받았다. 지난 5월 칸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사상 처음으로 황금종려상을 받은 데 이은 쾌거다.

영화제 측은 “‘기생충’은 충격적일 정도로 장르적 관습을 무시한다”면서 “부드럽고 잔인하면서도 아름답고, 가혹하며 재미있고 비극적이다. 계급 탐구의 명작”이라고 밝혔다.

봉 감독 전작 ‘옥자’는 2017년 시드니영화제 폐막작으로 상영된 바 있다.

시드니영화제는 1954년 처음 개최됐다. ‘시드니 필름 프라이즈’ 선장작에게는 6만 호주 달러(약 4천905만 원)의 상금을 준다.

‘기생충’은 오는 27일 호주에서 공식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