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세븐, 월드투어 서울 콘서트 ‘성황’…초록빛 물결로 가득 채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갓세븐. / 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갓세븐(GOT7)이 2019 월드투어의 문을 여는 서울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공연장은 갓세븐의 팬들을 상징하는 초록색 물결로 가득 채웠다.

갓세븐은 지난 15일과 16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 체조경기장(KSPO DOME)에서 ‘갓세븐 2019 월드 투어 킵 스피닝(GOT7 2019 WORLD TOUR KEEP SPINNING)’을 열었다.

‘유 아(You Are)’와 ‘스카이웨이(Skyway)’를 시작으로 공연의 막을 올린 갓세븐은 멤버별 개성과 힘 넘치는 퍼포먼스가 담긴 솔로곡과 유닛 공연으로 눈길을 끌었다.

JB와 영재는 각각 ‘라이드(Ride)’와 ‘그래비티(Gravity)’를 부르며 색다른 매력을 뽐냈고, 마크와 뱀뱀, 잭슨은 랩 퍼포먼스로 남성미를 풍겼다. 진영과 유겸은 화려한 춤 실력으로 팬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이는 갓세븐이 새 월드투어를 위해 야심 차게 준비한 무대이다.

갓세븐은 또한 지난달 20일 발매한 음반 ‘스피닝 탑 : 비트윈 시큐리티 & 인시큐리티(SPINNING TOP : BETWEEN SECURITY & INSECURITY)’의 타이틀곡 ‘이클립스(ECLIPSE)’와 ‘1도’를 열창했다.

이번 공연은 투어 제목과 음반 주제에 맞춰 빛에서 어둠으로, 다시 어둠에서 빛을 찾아가는 분위기를 담은 콘셉트로 펼쳐졌다. 초대형 LED 화면 속 이 같은 주제와 부합하는 영상들을 적절히 선사해 공연의 완성도를 높였다.

갓세븐은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하다. 우리를 행복하게 해주는 만큼 우리도 여러분을 행복하게 해 드리겠다”고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이어 “5년이라는 시간 동안 갓세븐을 응원해주고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면서 “여러분은 우리에게 진심으로 소중한 존재”라고 강조했다.

이어 “갓세븐이 가진 능력과 매력을 더 보여줄 수 있는 음반을 꼭 올해 안에 보여드리겠다”고 해 팬들의 호응을 얻었다.

갓세븐은 오는 27일(이하 현지시간) 뉴워크, 30일 토론토에서 월드투어 콘서트를 이어간다. 아시아, 북남미, 유럽 등에서 팬들과 만날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