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장풍’ 김민규, ‘고건한’으로 활동명 변경…KBS2 ‘녹두전’으로 사극 도전 (공식)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고건한./사진제공=네오스 엔터테인먼트

배우 김민규가 고건한으로 활동명을 변경하고, KBS2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연출 김동휘, 극본 임예진·백소연, 이하 ‘녹두전’)으로 첫 활동에 나선다.

소속사 네오스 엔터테인먼트는 17일 “김민규가 고건한으로 활동명을 변경, ‘녹두전’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녹두전’은 네이버 인기웹툰 ‘녹두전’(글 그림 혜진양)을 원작으로 하는 작품으로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와 기생이 되기 싫은 반전 있는 처자 동동주의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고건한이 연기하는 연근은 정 9품 정절부봉사로 이름은 그럴싸 하지만 거의 백수나 다름없는 말단직 관리다. 그마저도 풍족한 가문을 배경으로 사들인 허울뿐인 직책으로 과부촌에 파견되지만, 남자라는 이유로 입촌하지 못하는 그야말로 웃픈 캐릭터이다. 과부촌에서 만나게 된 ‘녹두’와 남다른 케미를 보여줄 예정이다. 

고건한은 이번 ‘녹두전’에서 새 활동명으로 첫 활동을 하게 된다. 소속사에 따르면 ‘매사에 정도가 넘지 아니하고, 알맞게 조절하고 절제하여 건강하고 굳센 삶을 이루라’ 라는 뜻으로, 고건한이 부모님과 함께 고심 끝에 결정한 이름이다.

고건한은 “‘녹두전’으로 처음으로 사극에 도전하게 됐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의 선우와는 상반되게 풍족한 집의 아들 역할로 출연한다. 지금껏 해왔던 것처럼 이번 역할로도 호평을 받을 수 있게 열심히 하겠다.”라며 “새로운 이름으로 새 출발을 하는 만큼 많은 응원을 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고건한은 앞서 최근 종영한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을 비롯해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계룡선녀전’ ‘검법남녀’ 등에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녹두전’은 오는 9월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