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어러’ 첫 도전자는 남자 최우성, 모두가 경악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6일 방영된 tvN 새 음악 예능 ‘슈퍼히어러’ 방송화면.

16일 방영된 tvN 새 음악 예능 ‘슈퍼히어러’에서 첫 도전자가 남자로 드러나 놀라움을 안겼다.

‘슈퍼히어러’는 윤종신, 장윤정, 케이윌, 차은우 등이 ‘히어러’가 돼 자신들의 귀에 의존해 추리를 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들 ‘히어러’의 추리를 방해하는 ‘빌런’으로는 김구라, 박준형, 붐, 엄현경, 황제성이 나온다.

이날 방송에서 제시한 첫 미션은 ‘진짜 여자를 찾아라’였다.

첫 도전자의 고음에 히어러들은 도전자를 여자로 생각했다. 하지만 도전자는 연극영화학과에 재학 중인 남성, 최우성이었다.

윤종신은 “키로 판단하면 안되겠다”며 “주민등록증을 공개해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강타는 “이걸 어떻게 맞춰 완전 여자인데”라고 놀랐다.

최우성은 “완벽하게 속인 것 같아서 기분 좋다”고 말했다. 이에 “대단한 배우로 성장할 것”이라는 찬사가 나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