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담비, “콤플렉스는 튀어나온 갈비뼈”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6일 방영된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16일 방영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 가수 겸 방송인 손담비가 콤플렉스는 “튀어나온 갈비뼈”라고 말했다.

손담비는 “갈비뼈가 남들보다 많이 튀어나왔다. 살이 찐 것처럼 보인다”고 했다.

이에 MC들과 어머니들은 자신들의 콤플렉스도 밝히며 손담비의 걱정을 무마했다.

홍진영의 어머니는 “나는 짧은 목이 콤플렉스다. 살이 찌면 거북목이 되어버린다”고 했다.

서장훈은 “나는 목 아래까지는 딱 좋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장훈의 멘트에 ‘미운 우리 새끼’의 카메라 감독도 서장훈의 목 아래까지만 각도를 잡아 웃음을 더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