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노행하, 잔혹한 고문에도 굳은 의지 지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15일 방영된 SBS 드라마 ‘녹두꽃’ 방송화면.

지난 15일 방영된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에서 노행하가 흔들리지 않는 신념으로 존재감을 발휘했다.

‘녹두꽃’(연출 신경수, 극본 정현민)에서 버들(노행하 분)은 백성을 괴롭히는 일본군에 맞서 싸웠다. 여기서 죽어도 전봉준 장군이 뭐라고 하지 않을 것이라는 이강(조정석 분)의 말에 버들은 기다렸다는 듯 “당연허제. 우린 의병이잖애”라며 결연한 의지를 드러냈다.

그러나 끝내 일본에 항복한 고종을 본 버들 일행은 좌절했다. 이하응을 만나러 가던 버들 일행은 천우협에 미행을 당했다.

몇 번을 겨룬 끝에 천우협 무사들은 도망갔지만 함께 사라져버린 버들. 그 사이 마취제로 납치당해 다케다의 앞에 끌려가고 만 버들은 전봉준이 보냈냐는 질문에 “느덜 싹 때려잡으라고 이순신 장군이 보냈구먼”이라고 답했다. 알고 있는 모든 정보를 적으라는 요구에도 글을 모른다며 버텼다.

‘녹두꽃’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