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달 연대기’ 김옥빈, 신이 된 장동건에게 토로 “두줌생이 왔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6일 방영된 tvN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방송화면.

16일 방영된 tvN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에서 김옥빈이 장동건에게 “그 두줌생 놈이 여기 왔었어”라고 말했다. 두줌생은 송중기를 뜻한다.

타곤(장동건)은 앞서 아라문 해슬라 행세를 했다. 타곤은 “위대한 연맹을 이루라”고 말한 후 쓰러졌다. 이후 “나는 하나도 기억이 안난다”고 했다.

하지만 태알하(김옥빈)은 은섬(송중기)가 이미 자신을 찾아와 타곤의 정체를 알고 있었다는 것을 생각하며 신경이 예민해져 있었다.

방으로 돌아온 타곤에게 태알하는 “그 두줌생 놈이 여기 왔었어. 잘못 생각했어. 이그트가 뭔지 알아”라고 밝혔다.

이어 “아니 뭔지 아는 정도가 아니라 이 아스달에서 이그트가 어떤 의미인지 정확히 알아”라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