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요한, “5공화국 사법 경찰이 2년 동안 따라다녔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6일 방영된 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16일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 의사 인요한이 “5공화국 사법 경찰이 2년 정도 (나를) 따라붙었다”고 말했다.

인요한은 한국형 앰뷸런스를 개발한 서양인 의사다. 이름 또한 미국 본명인 린 존을 한국식으로 옮긴 것이다. 또 특별 귀화한 첫 외국인이자 국가고시를 합격한 첫 서양인이기도 하다.

인요한은 미국 국적일 당시 군대에 자원해 각개전투도 하고 “3분 짜리 목욕도 해봤다”고 밝혔다.

한국사의 굵직한 현장을 함께 해 온 인요한은 연세대 의대에 진학했다. 이후 국가 고시를 어렵게 합격했으나 미국 본토에 가서 현지 미국인들에게 무시를 당했다며 설움을 토로했다. 인요한은 “(그들은) 연대도 몰라, 한국도 몰라. 내가 남미에서 학교를 나온 줄 알고 있더라”라고 했다.

이에 이승기가 “그들에겐 한국보다 남미가 더 가깝지 않냐”고 물어 웃음을 안겼다.

인요한은 ‘집사부일체’ 멤버들과 대화하면서 “영어를 어렵게 한다. 영어를 얼마나 어렵게 썼는지 아느냐”고 전라도 사투리로 너스레를 떨어 끊임없이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