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이엘리야 “이상형? 내면을 많이 본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캡처

배우 이엘리야가 JTBC ‘아는 형님’에서 이상형을 밝혔다.

15일 방송된 ‘아는 형님’에서는 임원희, 이엘리야, 김동준이 전학생으로 찾아왔다.

형님들은 이엘리야에게 이상형을 물었다. 이엘리야는 “내면을 많이 본다”고 답했다. 김희철은 “보통 ‘내면을 많이 봐서 강동원’이런다”고 말했다. 이엘리야는 “아니다”며 고개를 가로 저었다.

그러자 이수근은 김영철을 향해 “우리 중에 내면이 가장 사랑스럽다”고 칭찬했다. 강호동도 “내면 명품”이라고 거들었다. 김희철도 “내면 장동건”이라고 호응했다.

이엘리야는 “오늘 한번 지켜보겠다”며 미소 지었다. 김영철은 “열심히 해보겠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