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젤예’ 김소연, 홍종현의 여전한 마음에 최명길 찾아가 “모녀지간 밝히자”(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 캡처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하 ‘세젤예’)에서 홍종현은 김소연에게 여전한 마음을 고백했다. 김소연은 최명길에게 찾아가 홍종현에게 자신들이 모녀지간임을 밝히고 했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홍종현이 마음을 접지 않을 것 같아서다.

15일 방송된 ‘세젤예’에서 한태주(홍종현)는 함께 공장 시찰을 나온 강미리(김소연)가 넘어지려 하자 자신도 모르게 걱정하는 마음이 튀어나왔다. 한태주는 강미리를 끌어안으며 “잠깐만 이러고 있자. 여기 아무도 없지 않냐”고 말했다. 강미리는 “상무님은 상무님으로, 저는 부장으로 남기로 하지 않았냐”고 말했다.

한태주는 “선배가 아닌 모습으로 사는 게 살만 하냐”고 버럭했다. 강미리는 “이게 내 본모습이다. 상무님과 만났던 그 때의 강미리가 아니다”고 응했다. 이어 “난 당신 키워주신 어머님 밀어내고 한성어패럴 대표 자리 앉으려고 돌아왔다. 그냥 속물이라고 생각해라. 그리고 옛날 감정을 잊어달라”고 말했다. 한태주는 “잊으려고 해봤는데 자꾸 선배에게 돌아온다. 내가 잘못했지 않냐. 애초에 내가 누군지 얘기하지 않았으니까”라고 털어놨다.

하지만 강미리는 “그럼 난 당신을 더 싫어했을 것”이라며 “아버지 덕 본 재벌 3세라고 뒤에서 엄청 무시하고 깔봤을 거다”고 말했다. 그러나 한태주는 오히려 “안다. 그러니까 선배는 한태주를 좋아한 게 틀림없다”고 확신했다. 이에 강미리는 “당연하다. 물론이다. 신입사원 한태주는 내가 태어나서 처음으로 좋아한 남자다. 아무 사심 없이 진심으로 좋아했다”며 슬픈 표정을 지었다. 한태주는 “이제 선배 밀어내는 건 그만할 거다. 아닌 척 하는 거, 잊은 척 하는 거 그만하려고 한다. 나 아직 선배 많이 사랑한다”고 고백했다.

김우진(기태영)에 대한 마음이 깊어지는 강미혜(김하경)는 친구의 고민인 척 “이혼남을 좋아하면 안 되냐”고 강미선(유선)에게 조언을 구했다. 강미선은 “좋아하는 데 국경이 어딨냐”면서도 “그 친구는 결혼까지 생각하냐. 친구면 싱글일 텐데 걔네 엄마가 속상해 하지 않겠냐. 세상이 아무리 좋아졌다고 해도 부모님은 아직 보수적이다”고 조언했다. 강미혜가 “우리 엄마는 어떠냐”고 묻자 강미선은 “우리 엄마였으면 머리털 다 뽑힌다”고 말했다.

한태주는 마케팅부 직원들과 회의 중인 강미리를 찾아왔다. 마케팅부 직원들은 강미리에게 친근하게 구는 한태주의 모습에 의아해 했다. 한태주는 “점심 먹으러 가자”며 강미리의 손을 덥썩 잡자 강미리는 급하게 손을 뺐다. 한태주의 능청스러운 태도에 강미리는 당혹스러워 했다. 구내식당에서 함께 밥을 먹던 강미리는 “왜 이러시냐”고 물었다. 한태주는 “소문 나라고 이러는 것”이라며 더 능청맞게 굴었다.

강미선은 집에 육아도우미를 부르기로 했다. 정진수(이원태)는 강미선 몰래 모텔방에 자신의 장난감을 숨겨두고 갖고 놀았다. 하미옥(박정수)는 집안 청소 문제로 정대철(주현)과 말다툼을 했다. 친구의 죽음을 알게 된 정대철은 자신의 신세를 한탄했다.

퇴근 후 집에 돌아온 강미리는 박선자(김해숙)가 와서 해둔 먹을거리와 적어둔 메모를 보고 반겼다. 박선자에게 전화를 하려던 때 마침 전인숙(최명길)에게 전화가 걸려왔다. 술에 취한 박선자는 “지금 우리집에 좀 와라”고 말했다. 전인숙에게 찾아간 강미리는 자신을 부른 이유를 물었다. 전인숙은 “오늘은 그냥”이라며 쓸쓸해 했다. 그러면서 “넌 내가 행복하다고 생각하냐”며 울먹였다. 강미리는 “처음부터 한종수 회장(동방우)을 만나지 왜 아빠를 만났냐”고 물었다. 전인숙은 “그 땐 내가 어리고 멍청해서 그랬다. 다시 태어나면 니 아빠는 만나지 않을 것”이라며 눈물을 흘렸다. 강미리는 “왜 이렇게 한성에 목을 매냐”고 물었다. 전인숙은 “별 다른 이유 없다. 난 그냥 내 능력껏 야무지게 살고 싶었다. 그러니까 너도 사랑 따라서도 가지 말고, 돈 따라서도 가지 말고 야망 갖고 살아라”고 충고했다.

한태주는 신제품 시착을 핑계로 강미리를 한강으로 불러냈다. 환하게 웃으며 장난치는 한태주의 모습을 보자 강미리는 “진짜 죽고 싶어서 이러냐”며 발끈했다. 한태주는 “선배와 헤어지고 한강 많이 왔다”며 “세계적으로 한강 만한 곳이 별로 없다더라. 규모도 그렇고 수량도 그렇고, 연인들이 저렴하게 데이트하기도 그렇고”라며 웃었다. 그러면서 “이렇게 하고 나오니 전의 한태주 같냐”고 다정하게 대했다. 강미리는 자꾸 다가오려는 한태주를 계속 밀어냈다. 한태주는 “선배, 중국으로 승진 발령낸다고 했을 때 회사 그만두고 선배 따라가려고 했다. 선배 승진 막고 싶진 않았고 헤어지긴 싫었다. 그래서 결혼하자고 프러포즈도 했던 거다. 선배 출장에서 돌아오면 내가 누군지 말하려고 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내가 너무 쉽게 생각했나 보다. 일은 이렇게 꼬여버렸다. 선배하고 같이 있을 수 있는 방법은 2대 8 머리와 수트 밖에 없었다. 어차피 상무로 온 거 열심히 할 거다. 그렇게 일하는 중간중간에 상무실에서 신입사원 한태주가 기다리고 있다는 거 잊지 말라. 올 때까지 기다릴 거다. 저는 꼭 선배하고 결혼할 것”이라며 손을 꼭 잡았다. 강미리는 예전 추억을 떠올리며 생각에 잠겼다.

한종수는 한태주를 불러 “강미리와 직원 식당에서 밥 먹고 커피 마시고 로비를 싸돌아다니냐”며 “상무가 일개 부장이랑 연애질하라고 누가 그랬냐. 소문 나는 거 한 순간이다”고 혼을 냈다. 한태주는 “내가 다른 집안 애들처럼 사고를 치냐, 마약을 하냐, 술을 마시고 운전을 하냐, 아무 여나 만나고 다니냐”며 “자꾸 이러시면 정말 사고칠 것”이라고 투덜댔다.

강미리는 “상의할 게 있다”며 전인숙을 찾아갔다. 강미리는 “우리가 모녀관계인 거 말하자”고 제안했다. 이어 “한 회장한텐 안 해도 태주 씨에겐 해야 겠다. 그렇지 않고선 그 친구를 거절할 수도, 정리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 전인숙은 당혹스러워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