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레드벨벳 예리, 친화력甲 매력으로 병만족 최애 부족원 등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정글의 법칙’ 예리. /사진제공=SBS

SBS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아일랜드’에 레드벨벳의 예리가 새 멤버로 출격한다.

15일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아일랜드’에서 황금인맥으로 연예계 대표 ‘핵인싸’로 통하는 예리는 정글에서도 특유의 친화력을 발휘하며 병만족 언니 오빠들의 최애 부족원으로 등극했다. 그녀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통통 튀는 탱탱볼 같은 매력을 보여주며 막내 부원으로 활력을 더했다.

또한 예리는 사랑스러운 외모와는 다른 털털한 반전 매력도 선보였다. ‘아재림’이는 애칭을 얻을 정도로 그녀는 몰아치는 파도에도 거침없이 해산물 채취에 도전했다. 뿐만 아니라 육지 사냥에서도 날렵한 모습을 보여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

이번 ‘로스트 아일랜드’ 편에는 이외에도 명품 조연 김뢰하, 자연인 이승윤, 라이징스타 송원석과 이열음, 정글 유경험자 허경환이 특급 생존 케미를 보여줄 예정이다.

탱탱볼 같은 매력으로 병만족의 최애 부족원으로 등극한 예리의 ‘인싸생존’은 15일 오후 9시 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