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문희준X희율, 소율 없이 난장판 된 집…요절복통 하루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문희준·희율 부녀. /사진제공=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문희준 딸 희율의 장난기가 발동한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슈퍼맨이 돌아왔다’ 282회는 ‘일상 속의 동화’라는 부제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이날 방송에서 엄마 소율 없는 48시간의 둘째 날을 맞은 ‘허니잼 부녀’ 문희준·희율은 아침부터 왁자지껄하게 시작했다. 기운찬 부녀의 일상이 시청자들에게도 에너지를 선사할 전망이다.

지난 방송 처음으로 등장해 시청자에게 인사한 문희준과 희율. 희율이는 아이돌 출신 1호 부부의 딸답게 넘치는 끼와 사랑스러운 애교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잼잼이라는 태명 겸 애칭이 희율이의 깜찍함과 어우러지며 마음에 쏙 박힌 것. 또한 불혹을 넘긴 문희준이 혼신의 힘을 다하는 육아도 화제가 됐다.

공개된 사진 속 희율은 이티 인사법처럼 손가락을 내밀고 있다. 이어 그 손가락 하나를 들고 아빠 품에 안겨 있다. 문희준은 그 손가락에 ‘호~’ 바람을 불어주며 다정한 부녀의 한때를 보내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 희율은 고사리 같은 손과 볼에 수분 크림을 가득 바르고 개구쟁이처럼 웃고 있다. 머리카락까지 침범한 크림을 보고 있자니 절로 웃음이 나온다. 사진만 봐도 버라이어티한 아침이다.

엄마 없는 둘째 날 아침을 맞이한 희준 아빠와 희율이는 여전한 흥을 뽐내며 하루를 시작했다. 희율은 한시도 가만히 있지 않으며 계속해서 새로운 놀잇감을 찾았다. 그러던 중 희율이 구급상자까지 들고 왔다고 해 어떤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하게 만든다.

눈에 보이는 모든 것을 자신의 장난감으로 만들어버리는 희율의 ‘잼꾸력’은 거실을 수분 파티 현장으로 만들었다. 수분크림 뚜껑을 연 희율이는 자신의 손, 얼굴, 머리카락은 물론 다른 물건들에도 아낌없이 수분을 나눴다고 한다.

지난 방송 당시 “우아한 육아를 하겠다”고 선언했던 문희준이 희율의 수분 파티에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문희준과 희율이 엄마 없는 둘째 날도 무사히 보낼 수 있을까.

‘슈퍼맨이 돌아왔다’ 282회는 오는 16일 오후 6시 2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