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 이엘리야, ‘특급 보좌진’으로 첫 등장…카리스마 폭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보좌관’ 이엘리야. /사진=JTBC 방송캡처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이하 ‘보좌관’)에서 이엘리야가 특급 보좌진으로 등극했다.

지난 14일 시작한 ‘보좌관’에서 이엘리야는 대한당 원내대표 송희섭(김갑수 분) 의원실 소속 6급 비서 윤혜원 역으로 분했다.

이날 혜원은 발 빠른 대처로 의원실에 닥친 위기를 넘겼다. 그는 희섭의 일정을 확인하기 위해 의원실로 기자들이 몰려오고 있다는 장태준(이정재 분)의 연락을 받았다. 혜원은 통화를 마치자마자 다급하게 일정표를 변경했고, 들이닥친 기자들에게 거짓 정보를 흘려 다른 장소로 유인했다. 그는 난처한 상황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기지를 발휘해 태준의 지시를 훌륭히 수행해냈다.

혜원은 조갑영(김홍파 분) 의원 보도자료를 준비하라는 태준의 전화를 받았다. 그는 갑작스러운 전화에 당황했지만 이내 침착함을 잃지 않고 태준의 의중을 단번에 파악했다. 이는 희섭을 위협하는 갑영에게 긴장감을 주기 위한 경고의 메시지였다. 이에 외부를 살피던 혜원은 의원실 상황을 주시하러 온 갑영의 비서를 발견했다. 그는 문을 살며시 열어둔 채 자연스러운 연기를 펼쳐 갑영의 비서를 속였다.

이엘리야는 명석한 두뇌와 탁월한 상황 판단력을 가진 ‘특급 보좌진’의 면모를 그려냈다. 그는 윤혜원의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당당한 눈빛과 흔들림 없는 목소리로 표현해내며 캐릭터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첫 등장부터 존재감을 빛낸 이엘리야가 앞으로 극에서 어떤 맹활약을 펼칠지 기대가 높아진다.

이엘리야를 비롯해 이정재, 신민아, 김동준 등이 출연하는 ‘보좌관’은 매주 금, 토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