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 첫방] 시작부터 박진감 넘쳤다…이정재·신민아, 왜 이제야 만났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보좌관’ 방송화면.

시작부터 긴장감이 넘쳐 흘렀다. 빠른 속도로 이어지는 전개에 마치 잘 짜인 영화를 보는 듯한 느낌이 들 정도였다. 특히 배우들의 차진 연기 호흡이 두드러졌다. 지난 14일 베일을 벗은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 이하 ‘보좌관’)의 이야기다.

‘보좌관’은 세상을 움직이는 정치인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그중에서도 국회의원의 뒤에서 숨은 노력을 하는 보좌관들의 삶을 비춘다. 권력의 정점을 꿈꾸는 수석 보좌관 장태준(이정재 분)의 생존기에 초점을 맞출 예정. 첫 회도 장태준을 중심으로 흘렀다. 그의 숨가쁜 24시간을 따라가며 시청자들도 긴장하게 만들었다.

태준은 이날 대한당 국회의원 송희섭(김갑수 분)의 원내대표 자리를 지키기 위해 애썼다. 송희섭의 자리를 노리는 대한당 의원 조갑영(김홍파 분)의 과거를 캐내는 등 전략적으로 움직여 원하는 것을 얻어냈다. 이 과정에서 냉철하고 집요한 태준의 성격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경찰대를 수석 졸업한 태준은 야망을 품고 국회에 들어왔다. 단순히 국회의원을 보좌하는 역할을 넘어서 국정 감사를 휘어잡는 날카로운 면까지 갖춰 그는 ‘독사’라는 별명도 갖고있다.

태준은 송희섭 의원의 원내대표 자리를 지키기 위해 당원권이 정지된 의원은 투표를 할 수 없다는 규정을 활용했고, 직접 검사에게 정보를 흘리는 등 조갑영 의원 측보다 한 발 먼저 움직였다. 그의 전술은 통했다. 검찰은 태준의 본가를 찾아가 압수수색하고 그의 뒤를 밟았다. 이에 태준은 검사를 찾아가 불법 사찰을 지적하며 경고를 날렸다.

이후 태준은 송희섭에게 “한 번 쓴 카드는 못쓰기 때문에 이제 검찰이 못 건드릴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송희섭은 새어 나오는 웃음을 감추지 못했고, 태준을 향한 믿음도 커졌다.

JTBC ‘보좌관’ 방송화면. /

모든 것을 태준이 혼자 해낸 건 아니다. 조갑영이 송희섭을 끌어내리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는 사실을 태준에게 귀띔한 강선영(신민아 분)부터 송희섭 의원실에서 일하는 비서 이엘리야(윤혜원 분), 비서관 김종욱(전승빈 분), 행정비서 노다정(도은비 분) 등도 태준과 찰떡 호흡을 맞췄다. 특히 인턴 면접을 보러 온 한도경(김동준 분)은 송희섭의 불법으로 정치 후원금을 거둔 흔적을 찾는 데 큰 역할을 했다.

태준은 조갑영 의원 측에 이 같은 사실을 알리며 경고했고, 입법 간담회장도 찾아가 내용의 부실함과 잘못을 지적했다. 막강한 적의 등장에 조갑영은 태도를 바꿔 “나와 같이 일하는 게 어떠냐”고 물었지만, 태준은 “경선 때 보여준 호의는 이제 없다. 내가 독이 바짝 오른 상태”라며 서늘한 미소를 지었다. 결국 조갑영은 기자회견을 통해 “당대표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보좌관’은 빠르게 흘러가면서도 극의 분위기와 등장인물의 성격, 관계 등을 놓치지 않았다. 여러 캐릭터가 나오지만 태준을 중심으로 다른 인물들이 유기적으로 움직이면서 복잡하지 않았다. ‘정치’라는 다소 딱딱한 소재를 풀어내면서 인물들의 인간적인 면도 짚었다. 태준과 선영의 비밀 연애, 태준을 짝사랑하는 혜원, 태준을 롤모델로 삼고 있는 도경, 태준과 허물없이 지내는 선영의 수석 보좌관 고석만(임원희)까지 다채로웠다. 하나의 사건이 해결되는 과정에서 얽혀있는 등장인물의 관계가 양념처럼 잘 스며들었다.

이정재의 10년 만의 안방극장 복귀로 방송 시작 전부터 주목받은 ‘보좌관’은 첫 회부터 그의 존재감을 제대로 보여줬다. 출연하는 작품마다 자신만의 분위기와 색깔로 활약하는 그는 이번에도 ‘장태준’이라는 옷을 갖춰입고 첫 회부터 시청자들을 쥐락펴락했다. 여성 정치인 역할은 처음인 신민아도 과하지 않게 인물의 특징을 살리면서 극에 녹아들었다. 이정재와의 연기 호흡도 매끄러웠다.

일할 때는 냉철하게 움직이지만 태준을 따뜻하게 바라보면서 좋아하는 마음을 내비치는 혜원 역의 이엘리야, 패기로 똘똘 뭉친 도경을 연기하는 김동준까지 누구 하나 빠지지 않고 다음 이야기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촬영에 돌입하기 전부터 시즌1, 2를 기획해 각각 10회로 구성한 ‘보좌관’은 주 52시간 근로 규정을 지키면서 여유를 갖고 찍은 덕분에 탄탄한 완성도를 자랑했다. 곽정환 PD가 “정치를 소재로 하지만 서스펜스, 휴머니즘, 블랙 코미디까지 녹아 있는 작품”이라고 소개한 만큼 장태준이 풀어갈 ‘보좌관’의 다음이 더욱 궁금해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