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콘서트’, 새 코너 ‘귀생충’ 공개…‘기생충’ 못지않은 충격+반전에 웃음까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개그콘서트’ 스틸./사진제공=KBS2

KBS2 ‘개그콘서트’에 신선한 웃음을 선사할 새 코너가 찾아온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개그콘서트’에서는 뜻밖의 반전 스토리로 시청자들에게 충격과 웃음을 안겨줄 새 코너 ‘귀생충’이 공개된다.

‘귀생충’은 김장군, 송왕호, 이세진, 이창호 등이 뭉쳐 인간의 몸에 기생하는 귀신들 사이 일어나는 해프닝을 담는다. 한이 많아 구천을 떠돌던 귀신들이 인간의 몸에 스며들어 벌어지는 일들을 통해 반전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녹화에서는 화목한 가장의 가정이 되고 싶어 송왕호의 몸에 기생하기 시작한 김장군을 시작으로 다른 사람의 삶을 빼앗으려 하는 귀신 기생충들의 모습이 나타난다.

하지만 완벽한 줄로만 알았던 엘리트 집안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드러나며 녹화장은 웃음바다가 됐다. 또한 갈수록 첩첩산중인 상황이 전개되며 귀신 기생충들은 다시 돌아가겠다고 오열해 관객들을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녹화를 마친 송왕호와 이세진은 “영화 ‘기생충’의 흥행에 힘입어 새로운 코너에 도전했다. 따로 설명이 없어도 많은 분들이 공감해주실 거라 생각했다”며 기획이유를 밝혔다. 또한 “‘귀생충’은 아무 생각 없이 마음 편히 웃으실 수 있는 코너”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독특한 아이디어와 숨겨진 반전으로 시청자들의 웃음 포인트를 저격할 ‘귀생충’은 이날 오후 9시 15분 방송되는 ‘개그콘서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